최종편집 : 2021.01.13 21:54 |
경기도 측 “예배 때 찬송 생략한 걸 모범사례로 든 것 사과”
2020/03/19 18:36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로 기사전송 C로그로 기사전송
이성호 문화종무과장 “예배에 대한 깊은 이해 부족” 재발 방지 약속
경기도청.jpg
 
경기도가 지난 16일 배포한 보도자료에서 예배 내내 찬송을 생략한 교회를 ‘모범 사례’로 제시해 기독교계가 강력 규탄하자 경기도 측이 사과했다. <관련기사 링크 : 경기도 “예배 중 ‘찬송 생략’ 모범사례다”···교계 “몰지각한 표현”>

<크로스뉴스>의 보도 후 경기도기독교총연합회(대표회장 김수읍 목사)는 “코로나 건으로 경기도가 기독교의 예배규범까지 정하는 듯 한 침범적 예시를 든 것은 부당하다는 여론이 기독교계 전반적으로 확산되고 있다”면서 문제를 제기했고, 그러자 이성호 경기도 문화종무과장이 “저희가 긴급한 업무처리과정에 교회 예배에 대한 깊은 이해 없이 찬송이라는 교회예배의 본질적 요소에 대해 코로나 예방노력의 모범적 사례로 언급한 것에 대해 깊이 사과드립니다”라고 입장을 밝혔다.

특히 이성호 문화종무과장은 “이것은 저의 무지와 소양 부족, 그리고 기독교계와의 소통 부족에서 발생한 저의 책임입니다. 저를 달게 꾸짖어 주시기 바라며 책임을 다하겠습니다. 앞으로는 누구보다도 저와 저희 공직자들이 먼저 기독교 예배에 대한 이해를 높이고 경기도기독교총연합회와의 소통을 넓혀 다시는 이러한 일이 없도록 할 것을 약속드립니다”라고 했다.

이어 그는 “지난 과오는 용서해 주시길 부탁드립니다. 재발 방지에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을 약속드리며 모든 책임은 저에게 있음을 다시 한 번 말씀드립니다”라고 했다.

한편 이번 사태와 관련해 경기총 수석상임회장 고명진 목사(수원중앙침례교회, 미래목회포럼 대표)는 “도와 교회가 서로 좀 더 배려한다면 상생 발전하는 모범적인 모델을 만들 수 있다고 본다”면서 “더 이상 논란이 되는 일이 일어나지 않길 바란다”고 했다.

경기도와 기독교계의 대화를 주선한 예장합동 부총회장 소강석 목사(새에덴교회)는 “지자체와 교회가 앞으로도 서로 원활히 소통해 오해를 없애고 대화로 문제를 풀어갔으면 한다”면서 “이 일에 나와 새에덴교회도 최선을 다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송상원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majesticsong@hanmail.net
크로스뉴스(www.crossnews.kr) - copyright ⓒ 크로스뉴스.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 많이본기사
  • 화제의 뉴스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제호 : 크로스뉴스 | 발행인, 편집인 : 송상원 | 등록번호 : 경기, 아51095 | 등록일 : 2014년 10월 20일 | 주소 : 경기도 구리시 체육관로 73, 206동 701호(교문동, 하나아파트) | 청소년 보호책임자 : 송상원 | 대표전화 : 010-2393-8864 [ 오전 9시~오후 6시 / 토,일,공휴일 제외 (12시~1시 점심) ] | 기사제보 : majesticsong@hanmail.net
    Copyright ⓒ 2014 CrossNews All right reserved.
    크로스뉴스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