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6-18(화)
  • 전체메뉴보기
 

한기승 목사-오정호 목사.jpg

 

예장합동(총회장 배광식 목사) 교단 부총회장 후보로 출마한 한기승 목사(광주중앙교회)와 오정호 목사(대전 새로남교회)에 대한 학력 문제가 불거지며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이에 두 후보에게 제기된 학력 문제를 분석해봤다.

 

한기승 목사의 경우 총회신학원을 나왔는데 ‘총신대 신학대학원 졸업(M.Div. Equiv.)’이라고 표기한 것을 문제 삼는 이들이 있다. 오정호 목사도 한기승 목사의 학력을 문제 삼으며 고소했다.

 

그런데 이는 예장합동 총회 결의에 의하면 문제가 없는 것으로 드러났다. 제89회 총회 결의를 보면 “총회장은 노회가 추천하여 위탁한 학생들을 총신 총장에게 위탁하여 교육하며, 총회 신학원에 총신 신대원과 동등한 자격을 부여하여, 졸업식 및 강도사 고시도 총신 신대원 졸업생과 동등하게 하고 목사 청빙 시에도 총신 신대원생으로 기록하도록 하다”라고 했기 때문이다.

 

특히 한 목사는 자신이 총신대 신학대학원을 졸업한 것과 동등 자격임을 나타내는 문구인 (M.Div. Equiv.)까지 적어 넣었다. 즉 총회 결의를 따르고 자신이 어떤 과정을 나왔는지까지 정확하게 표기한 것이다.

 

이렇듯 한기승 목사는 학력에 문제가 없는 것으로 드러났다. 만약 한 목사가 총회신학원을 나왔는데 ‘총신대 신학대학원 졸업(M.Div. Equiv.)’이라고 적은 것이 잘못된 것이라고 주장하는 사람이 있다면 이는 제89회 총회 결의를 인정하지 않겠다는 것이기에 총회가 그에 합당한 조치를 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오정호 목사의 학력은 어떨까? 취재한 바를 종합하면 오정호 목사는 예장합동 선거관리위원회에 제출한 이력서에 <총신대학&신학대학원&대학원(83년) 졸업 / 발령청 : 문교부>라고 적은 것으로 파악됐다.

 

발령청을 문교부라고 적은 것을 보면 총신대 학부와 신학대학원 및 일반 대학원을 모두 문교부에서 인정하는 학위 과정을 나왔다는 뜻이다.

 

그런데 오정호 목사와 같이 총신대를 다닌 인사에 의하면 오 목사의 총신대 학부 학위와 1983년 받은 총신대 종교교육학 석사(M.A)학위는 문교부에서 인정하는 정식 학위가 맞지만, 총신대 신학대학원의 경우 문교부가 인정하는 목회학석사(M.Div.) 과정을 졸업한 것이 아니라 비학위 과정을 나온 것이라고 했다.

 

문교부에서 인정하지 않는 과정인 총신대 신학대학원 비학위 과정을 졸업했으면서 발령청을 ‘문교부’로 적었다면 명백한 학력위조다. 문교부에서 인정하는 총신대 신학대학원 목회학석사(M.Div.) 과정을 졸업한 적이 없으면서 이 과정을 졸업한 것처럼 속인 행위이기 때문이다.

 

예장합동 총회에서만 통용되는 비학위 과정을 졸업한 것이라면 선관위에 제출한 이력서에 총신대 신학대학원 학위의 발령청을 문교부로 적어서는 안 된다.

 

오 목사는 예장합동 총회에서 ‘M.Div.’와 동등 자격을 인정하는 과정을 졸업했다는 의미인 ‘M.Div. Equiv.’도 표기하지 않았다. 한기승 목사와 대비되는 부분이다.

 

오정호 목사에게 사실확인을 위해 전화했으나 그는 기자의 전화를 차단한 상태였다. 이에 질문 내용을 적어 새로남교회 부목사, 새로남교회 비서실 간사, 오정호 목사 선거 캠프 인사 등에게 전달하며 오 목사의 답변을 요청했다. 또한 오정호 목사에게도 이메일을 통해 질의했다.

 

오 목사는 2개의 이메일 중 1개 이메일을 확인했음에도 불구하고 답장을 하지 않았고 또한 새로남교회 부목사와 새로남교회 비서실 간사도 질의 내용을 확인했지만 답변을 보내오는 사람은 없었다.

 

오 목사 선거 캠프 인사는 “개인정보법에 저촉되는 사항이고 제가 언급할 내용도 아니라고 생각되어 죄송합니다”라고 답변을 보내왔다.

 

오정호 목사의 학력에 대해 교육부에 문의하니 교육부에서는 총신대 측에 물어보라고 했다. 이에 이재서 총장에게 전화해 물어보니 “내가 학적부를 다 알 수 없다. 학교 교무과에 물어봐야 할 것 같다”고 했다.

 

총신대 신학대학원 교무과에 전화해 오정호 목사가 국가에서 인정하는 총신대 신학대학원 학위 과정을 졸업한 것인지, 아니면 비학위 과정을 졸업한 것인지 문의하자 “개인정보 때문에 확인해드리기 어려울 것 같다”고 했다.

 

여러 사람들에게 전화를 하다 보니 오 목사의 학력에 대해 제보하는 이도 있었다. 익명을 요구한 총신대 측 인사는 오 목사가 총신대 신학대학원에서 비학위 과정을 졸업한 것이 맞다고 밝혔다.

 

오정호 목사가 더 이상 숨을 곳은 없어 보인다. 그는 자신에게 제기된 학력 문제에 대해 명확히 밝혀야 한다.

 

기자는 이메일을 통해 오 목사에게 질문 내용을 적어 보내며 모든 사람들이 객관적으로 학력에 대한 진실을 알 수 있도록 사실 관계를 알려주면 기사에 반영하겠다고 했으나 며칠이 지나도록 오 목사는 답이 없는 상태다.

 

이제 예장합동 선관위가 나서야 할 것으로 보인다. 허위 학력을 기재해 업무를 방해한 것은 그냥 넘어갈 수 있는 문제가 아니다.

<송상원 기자>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학력 위조 문제 제기되자 답변 못하는 오정호 목사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