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4-16(화)
  • 전체메뉴보기
 

s글로리아교회 장로들 당회.jpg

 

잘못된 행위에 대해 목회자들이 침묵해서는 안 돼
총회가 글로리아교회와 서울동노회의 잘못 바로잡아야

 

백석대신 교단 내에서 장로교의 근간을 뒤흔든 행위가 벌어져 충격을 주고 있다. 서울동노회 소속 글로리아교회의 장로들이 노회에서 파송한 임시당회장을 제외한 채 자신들끼리 당회를 열고 임시당회장 교체를 결의한 후 노회에 교체 의뢰서를 접수한 사건이 발생한 것이다.

 

일반적으로 장로교 정치 체제를 따르는 교회의 경우 당회가 가장 기초 단위의 운영회이자 치리회다. 당회는 당회장과 당회원으로 구성돼 있으며 당회장이 회의를 주재한다. 즉 당회장 없이 회의를 개최할 수 없다는 것은 장로교에서 기초 상식으로 알려져 있는 사안이다. 백석대신 교단 또한 이를 명문화해 지키고 있다.

 

그런데 글로리아교회 장로들은 이를 대놓고 어겼다. 어떤 장로교단에서도 찾아보기 힘든 일을 자행한 것이다. 그런데 더욱 놀라운 것은 소속 교회가 법과 절차를 지키도록 지도해야 할 의무가 있는 서울동노회가 글로리아교회 장로들을 훈계하며 바로잡지 않고 오히려 그들이 올린 문건을 접수 받아 처리해 임시당회장을 교체하기로 결정했다.

 

이는 선례가 됐기에 앞으로 서울동노회에서는 어떤 교회의 임시당회장도 장로들이 마음대로 갈아치울 수 있는 상황이 돼 버렸다. 총회가 이를 바로잡지 않으면 교단 내에서 질서가 무너질 것으로 보인다.

 

글로리아교회 장로들이 임시당회장 교체를 결정하기로 결의한 내용도 가관이다. 장로들은 임시당회장에 대해 공적 신뢰성이 낮아질 ‘가능성’이 농후하다는 것을 교체 이유 중 하나로 들었다. 일어나지도 않은 일에 대한 가능성을 임시당회장 교체 사유로 든 것이다. 그리고 이를 서울동노회는 인정했다. 이런 황당한 일을 총회가 바라보고만 있어야 하는 것인가?

 

이 상황을 총회가 인정하면 앞으로 백석대신 교단에서 각 노회가 파송하는 임시당회장은 어떤 잘못이 없어도 장로들이 마음대로 ‘가능성’을 언급하며 임시당회장 목사를 교체할 수 있다. 그리고 이렇게 임시당회장을 마음대로 교체할 수 있는 것이 교단 내에서 전혀 문제 제기 없이 받아들여지고 고착화 된다면 당회장 또한 장로들이 같은 방식으로 교체하려 해도 어떻게 제지할 것인가?

 

목회자들이 자신에게 닥친 일이 아니라고 잘못된 행위에 대해 지적하지 않으면 안 된다. 교단에서는 정의가 물 같이, 공의가 마르지 않는 강 같이 흘러야 한다. 만약 백석대신 교단의 목회자들이 이번 사태에 대해 목소리를 내지 않는다면 결국 칼날은 침묵하고 있던 자신의 목에 다가올 수 있다는 것을 명심해야 한다.

<송상원 기자>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장로교 근간 뒤흔든 글로리아교회와 서울동노회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