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5-24(금)
  • 전체메뉴보기
 

s570 요양원.jpg

 

권순웅 목사 “이벤트성 아닌 진정성 있는 사랑 실천 앞장설 것”
12년 동안 이어오며 마음 다한 섬김으로 감동 전해

 

 주다산교회(담임목사 권순웅)는 19일 지역의 어려운 이웃들을 찾아 ‘성탄나눔박스’를 나누며 사랑의 온기를 전했다.

 

성탄나눔박스 행사는 주다산교회가 12년째 이어오고 있는 것으로 지역사회에서도 잘 알려져 있다. 이번에도 각 성도 가정별로 4만 원 상당의 박스를 마련한 결과 500개가 모였다.

 

박스 안에는 선물과 축복 전도지를 담아 어려운 이웃에게 실제적인 도움을 주며 복음을 전하는 역할을 하고 있다. 

 

성도들은 성탄나눔박스를 독거노인과 사회의 그늘진 곳에 있는 이들에게 전달하며 이웃사랑 실천을 경험해 기쁨이 배가 되는 모습이다.

 

나눔에 참여한 한 성도는 “성탄나눔박스를 받은 화성 금곡리 지역 독거노인들의 얼굴에 웃음꽃이 펴 나도 정말 기분이 좋았다”면서 “교회와 함께 좋은 일에 참여할 수 있어 감사하다”고 소감을 밝혔다.

 

선물을 받은 다정마을 노인요양원 측 역시 올해도 잊지 않고 찾아준 주다산교회와 권순웅 목사에게 감사를 표하며 고마워하는 마음을 드러냈다.

 

이외에도 권순웅 목사와 주다산교회 성도들은 동탄 인근지역의 각 주민센터에서 추천한 어려운 이웃들을 직접 방문해 선물을 전달하며 예수님의 사랑을 나눴다.

 

s570 독거노인.jpg

 

성탄나눔박스 행사와 관련해 권순웅 목사는 “성도들이 기도하면서 선물을 준비하고 전달할 때 이웃 사랑의 기쁨을 맛보며 예수님께서 우리에게 베풀어 주신 사랑도 다시금 떠올리게 된다”면서 “섬김에 필요한 것은 진정성이다. 행사나 이벤트성이 아니라 지속적으로 행해야 한다. 주다산교회는 계속해서 어려운 이웃들에게 진정성 있는 사랑을 실천하는데 앞장설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권 목사는 “온라인 예배의 확산으로 플로팅 크리스천이 양산되는 등 현대 기독교계가 개인주의적 신앙을 보이는 양상인데 이를 극복하길 원한다”면서 “성탄 경배와 사랑 나눔을 통해 교회의 공동체성 회복과 이웃 사랑 실천에 힘쓸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주다산교회는 성탄전야축제를 준비하고 있다. 영아부터 청년부와 장년부가 모두 참여하는 성탄전야축제에는 각 지역 셀별로 1개월 전부터 준비한 합창, 율동, 연극 등을 선보인다. 이를 통해 교회 공동체가 성탄의 기쁨을 누리고 복음 전도의 기회로 삼으려 한다.

<송상원 기자>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주다산교회 어려운 이웃 찾아 ‘성탄나눔박스’ 전달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