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4-16(화)
  • 전체메뉴보기
 

s570 한기총 단체사진.jpg

 

한국기독교총연합회(대표회장 정서영 목사, 이하 한기총)는 28일 서울 연지동 한국기독교연합회관에서 ‘3.1절 105주년 기념 국민대통합 구국기도회’를 드리며 일본의 역사 왜곡을 비판하는 한편 국민 화합을 위해 기도했다.

 

이날 정서영 대표회장은 대회사를 통해 애국애족의 정신으로 갈등과 대립을 극복하길 기원했다.

 

정 대표회장은 “올해로 105주년을 맞는 3.1절을 기념해 한국기독교총연합회는 국민대통합 구국기도회로 나라와 민족을 위해 함께 기도하고자 한다. 우리의 간절한 기도가 ‘국가안보, 정치안정, 경제회복, 사회통합, 통일한국’을 이루는 능력이 되기를 소망한다”고 했다.

 

이어 그는 “3.1 운동의 근간에는 애국애족의 정신이 있었다. 나라를 사랑하고 민족을 사랑하는 마음이 대한민국을 하나 되게 하는 힘이며, 오늘날을 살아가는 우리가 본받고 이어가야 할 마음이다. 애국애족의 정신으로 ‘대한독립만세’를 외친 순국선열을 따라 오늘의 갈등, 반목, 대립을 극복하자”면서 “국민대통합 구국기도회에서 사랑의 마음으로 기도하는 우리를 통해 한국교회가 바로 서고, 대한민국이 하나 될 줄 믿는다. 세계 곳곳의 전쟁이 멈춰지고 제국주의 악습이 사라지며 모두가 평화를 노래하는 놀라운 시작이 되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s570.jpg

 

예배는 정학채 목사(공동회장)의 인도로 시작됐고 엄기호 목사(증경대표회장)가 말씀을 전했으며 예배는 엄신형 목사(증경대표회장)의 축도로 마무리됐다.

 

이후 구국기도회가 진행돼 김용도 목사(명예회장)가 희망의 메시지를 전했고 이승렬 목사(명예회장)은 통합 메시지를 발표했으며 특별 기도가 이어졌다.

 

이용운 목사(공동회장), 조윤희 목사(공동회장), 김홍기 목사(공동회장), 이재희 목사(공동회장), 정춘모 목사(공동회장), 정창모 목사(공동회장), 정바울 목사(공동부회장), 김근식 목사(공동부회장), 송미현 목사(공동부회장), 장득영 목사(공동부회장), 양은화 목사(공동부회장) 등은 대표자로 나서 특별 기도를 했다.

 

이들은 △대한민국과 대통령을 위해 △국민대통합과 국회의원 선거를 위해 △한국교회의 연합과 대통합을 위해 △한기총의 부흥을 위해 △전쟁 멈춤과 세계평화를 위해 △세계복음화와 선교사를 위해 △경제 회복과 성장을 위해 △소외된 이웃의 회복을 위해 △동성애 동성결혼 합법화 불허를 위해 △북한 이탈 주민을 위해 △저출생 극복과 다음세대를 위해 △마약 예방과 중독 퇴치를 위해 기도했다.

 

이후 전혁진 목사(공동부회장)이 결단기도가 있었고, 총무협의회 회장 서승원 목사를 비롯한 임원들이 3.1절 노래 및 만세삼창을 하는 시간을 가졌으며 기도회는 박승주 목사(명예회장)의 폐회기도로 마무리됐다.

<송상원 기자>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애국애족 정신 본받아 갈등 극복하며 통합 이뤄가자”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