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7.10.16 16:35 |
재판 없이 허활민 목사 징벌 ‘위법 논란’
2017/09/19 15:08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로 기사전송 C로그로 기사전송
치리회로 전환 않은 채 행정회에서 결의
예장합동(총회장 전계헌 목사) 교단은 제102회 총회에서 교단의 실세로 불리던 허활민 목사에 대해 징벌하는 결의를 했다. 하지만 위법 논란이 일고 있어 귀추가 주목된다.

지난 18일 총회에서 천서검사위원회가 허활민 목사의 천서 문제와 관련해 △제102회 총대 자격을 잠정 중지시키고 조사위원을 내서 조사 처리 △제102회 총회에 한해서만 총대 상실 △총회규칙대로 하는 세 가지 안을 상정했고 이에 대해 거수 투표해 총회규칙대로 하기로 했다.

여기서 총회규칙은 “재판국을 위시하여 모든 상비부서에서 상호이권을 위한 부정한 금권거래에 참여한 자는 총회총대에서 영구제명하기로 한다”는 제9조 3항 23호다.

즉 천서검사위의 안건 상정으로 허활민 목사에 대한 영구 제명을 결의한 것이다. 그렇기에 위법 논란이 일고 있다.

총회규칙 제10조 2항 6호에는 “천서검사위원은 총회 총대의 천서를 검사하여 적당하지 못한 총대가 있을 때에는 해 노회에 통고하여 재 보고토록 하고 이를 이행치 않을 경우 총회에 보고하여 그 지시대로 한다”고 돼있어 천서검사위는 직접 천서를 제한할 수 없다. 그런데 천서검사위가 총대를 징벌하는 안을 상정하고 결의해 지적이 나오고 있다.

총대 영구 제명은 징벌 행위기에 재판을 통해 이뤄져야 한다. 하지만 총회가 치리회로 전환되지 않은 채 행정회인 상태에서 결의해 징벌안을 통과시켰다. 지적이 나오지 않을 수 없는 상황이다.

이번 사태에 대해 허활민 목사 측은 “상당히 잘못된 행위다. 천서검사위가 문제를 삼았다 해도 그에 대한 조치는 102회기 총회장 때 할 수 있는데 이를 어기고 김선규 총회장이 모두 처리했다. 이는 잘못된 것이다. 그리고 조직적으로 한 사람만 표적 삼아 문제를 제기하면서 정작 서현수 목사의 서전주노회는 지역을 벗어난 교회를 포함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제재하지 않았다. 이는 제79회 총회 결의 위반으로 노회의 총대권을 전원 중지시켜야 한다. 왜 이런 중요한 문제에 대해서는 처리하지 않는지 답하길 바란다”면서 “잘못된 것을 바로잡기 위해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했다.

이렇듯 허 목사 측은 상당히 반발하고 있다. 이 문제는 사회법정으로 갈 확률이 높아 귀추가 주목된다.
<송상원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majesticsong@hanmail.net
크로스뉴스(www.crossnews.kr) - copyright ⓒ 크로스뉴스.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 많이본기사
  • 화제의 뉴스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제호 : 크로스뉴스 | 발행인, 편집인 : 송상원 | 등록번호 : 경기, 아51095 | 등록일 : 2014년 10월 20일 | 주소 : 경기도 구리시 체육관로 73, 206동 701호(교문동, 하나아파트) | 청소년 보호책임자 : 송상원 | 대표전화 : 010-2393-8864 [ 오전 9시~오후 6시 / 토,일,공휴일 제외 (12시~1시 점심) ] | 기사제보 : majesticsong@hanmail.net
    Copyright ⓒ 2014 CrossNews All right reserved.
    크로스뉴스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