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5-24(금)
  • 전체메뉴보기

뉴스
Home >  뉴스  >  단체

  • 한교본과 케이팝문화예술협회 ‘해오름 행사’ 가져
    한국교회살리기운동본부(이하 한교본) 창립준비위원회와 케이팝문화예술협회는 16일 국회의원회관에서 ‘해오름행사’를 가졌다. 준비위원장 김종구 장로는 인사말을 통해 “지금 한국교회에는 IMF 시대가 왔다. 한국교회 붕괴를 외면할 때 교회는 하나둘씩 사라지고 나라 역시 우상으로 물들게 될 것”이라며 “교회가 살아야 나라도, 사회도, 기업도, 가정도 살며 미래의 희망이 될 것”이라고 했다. 이어 김 장로는 “전 세계교회가 쓰러지며 침체되고 대한민국 교회마저 넘어지면 선교 사명을 감당할 수 없게 된다. 그래서 한국교회살리기운동본부 사역을 시작하게 됐다”면서 “한마음으로 교단과 교회 및 성도들이 이 운동에 동참하기를 원한다. 한국교회를 살리자는데 다른 말이 필요하지 않다. 바로 내가 하면 된다”고 강조했다. 이날 한교본이 밝힌 설립취지문에 따르면 성경적 입장에서 나라와 민족을 위해 당국에 협조하며 건강한 교회관, 예배관, 선교관, 신학관, 가정관, 교육문화관을 바탕으로 한국교회의 본질을 회복할 것이라고 했다. 이를 위해 정기적인 기도운동과 행사를 개최하고 정책포럼 등을 갖기로 했다. 특히 한교본은 케이팝문화예술협회를 동시 출범시켜 선교가 어려운 국가에 케이팝을 통한 문화 선교를 펼치겠다고 밝혔다. 한교본의 출범에 황교안 전 총리, 한기총 정서영 대표회장, 기감 전 감독회장 김진호 감독 등은 축사를 하며 발전을 기원했다. 황교안 전 총리는 차별금지법 입법 시도, 대면 예배 금지, 교회 소모임 금지 등 교회가 탄압받은 상황을 지적하며 “이 모임이 교회 탄압을 막아낼 수 있는 출발점이 됐으면 좋겠다”고 했다. 이어 그는 “우리가 못 지키면 우리 아들, 딸들은 예배를 못 드리게 되는 때가 온다. 늦었지만 지금이라도 교회 탄압을 막아내야 한다. 나도 여러분과 끝까지 같이 하겠다”고 강조했다. 한기총 정서영 대표회장은 “교회는 대한민국의 자유와 교육과 국민의 복지를 위한 일에 크게 헌신해 왔다. 곳곳에 학교와 병원을 세웠으며 대한민국의 발전 과정과 민주 국가 설립의 중심에 있었다. 그와 동시에 한국교회가 성장해 세계에 복음을 전해왔다. 그런데 코로나19 팬데믹을 겪으며 많은 공격을 받으며 문을 닫았다. 심지어 국회에서 일명 교회 폐쇄법도 발의되기도 했다. 그만큼 한국교회의 위상이 낮아진 것”이라며 “이제 다시 한국교회가 일어서야 한다. 한교본이 그 중심에서 이 일을 잘 감당하길 바란다”고 했다. 한교본 출범식 후에는 이평찬 씨의 사회로 축하공연을 갖고 행사를 마무리했다. <송상원 기자>
    • 뉴스
    • 단체
    2024-02-16
  • “국가조찬기도회가 ‘모내기’보다 못한 행사인가?” 지적 나와
    문 대통령 5월 24일에는 모내기 행사 ‘참석 후’ 반차 사용 사단법인 대한민국국가조찬기도회(회장 두상달 장로, 이하 국조찬)가 주관하는 ‘제51회 대한민국 국가조찬기도회’가 17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렸으나 문재인 대통령이 불참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북유럽 순방을 마치고 귀국해 지난 16일 김대중 전 대통령의 부인 故이희호 여사가 머물던 서울 동교동 사저를 방문해 유족을 위로한 후 국가조찬기도회가 열리는 17일 단 하루를 연차휴가로 쓰며 불참했다. 하지만 언론보도에 따르면 문재인 대통령은 17일 휴가 중임에도 오전 10시 박상기 법무부 장관으로부터 검찰총장 임명 제청 건에 관한 보고를 받을 것으로 알려졌다. 문재인 대통령의 이번 행보를 두고 “한기총 대표회장이 공개적으로 문재인 대통령의 하야를 요구하고 있어 현재 기독교계와 불편한 관계인 대통령이 기독교 패싱을 한 것이 아니냐”는 지적이 국가조찬기도회에 참석한 목회자들로부터 나왔다. 또 다른 문제를 지적하는 이들도 있었다. 몇몇 목회자들은 “문재인 대통령은 5월 24일 경주에서 열린 모내기 행사에 참석하고 반차를 사용했다. 그런데 이번에는 국가조찬 기도회가 열리는 당일인 17일에 단 하루 연차 휴가를 쓰며 불참했다. 이는 문재인 대통령이 국가조찬기도회를 모내기 행사보다도 못하게 여기는 것으로 보인다”면서 “문재인 대통령의 불참은 국가조찬기도회에 대한 대통령의 인식을 그대로 드러낸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와 달리 문재인 대통령의 입장을 이해해야 한다는 목회자들도 있었다. 이들은 “나라가 상당히 어려워 많은 이들이 고통을 호소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도 현안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시간을 가져야 할 것으로 보인다”면서 “문재인 대통령이 공교롭게도 국가조찬기도회가 열리는 17일 단 하루 휴가를 써 말이 나오지 않을 수 없는 상황이지만 그래도 너무 안 좋은 쪽으로만 해석하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의견을 밝혔다. 한편 문재인 대통령의 불참과 상관없이 미리 기도문을 준비해온 이들은 대통령을 위해 기도하며 축복했고, 나라와 민족을 위해 기도했다.<송상원 기자>
    • 뉴스
    • 단체
    • 선교단체
    2019-06-17
비밀번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