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5-24(금)
  • 전체메뉴보기
 

22.jpg

 

교회 분쟁을 취재하다보면 불법적인 일들이 자행되는 경우를 보게 된다. 또한 그로 인해 성도들이 분열되며 교회를 떠나는 가슴 아픈 모습도 목도할 수 있다.

 

이런 상황이 발생하면 교회를 이끌어 가는 주요 위치에 있는 목회자가 책임을 통감하고 진솔하게 성도들에게 사과하며 사태 수습을 위해 자신부터 낮아지는 모습을 보여야 하는데 그렇지 않는 경우도 보게 된다. 교회와 성도를 위한 목회를 하는 것인지 의문이 들지 않을 수 없다.

 

예장합동 교단 소속 교회인 삼일교회의 경우 원로목사가 자신의 아들을 후임으로 청빙하는 과정에서 극심한 잡음이 있었다. 목회 승계는 예장합동 교단에서 금지하는 것이 아니지만 문제는 절차상 잘못된 것이 있으면 안 된다. 하지만 이와 관련해 납득하기 힘든 일들이 벌어져 성도들 사이에서 논란이 일었고 결국 교회는 분란에 휩싸였다.

 

문제는 이뿐만이 아니다. 주일에 임직식까지 진행했다. 예장합동 교단은 예배 모범상 주일에는 행사를 하지 못하게 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이를 가볍게 어기고 노회 임원들까지 순서자로 세우며 임직식을 가진 것이다. 노회 임원들은 이런 잘못된 일들을 지적하고 바로잡을 책임이 있는 이들임에도 불구하고 오히려 잘못에 동참하는 모습을 보였다.

 

또한 삼일교회에서는 원로 목사가 회의를 주관하는 일까지 발생했다. 노회가 임시당회장으로 파송한 사람이 권한을 원로에게 위임해 벌어진 일이다.

 

삼일교회 사태를 보면 이해하기 힘든 일들이 거듭해서 일어나고 있다. 그로 인해 문제가 지적되고 있지만 책임자의 위치에 있는 목회자가 사과하는 모습은 보이지 않고 있으며 성도들은 상처를 받고 있다. 성도들 중에는 함북노회 정기회에서 당시 논란이 일은 사태의 중심에 있던 임시당회장과 원로 목사가 최소한의 도리로 사과하는 모습을 보일 것이라 생각했지만 예상은 빗나갔다. 이것이 제대로된 지도층들의 모습일까 의문이 들지 않을 수 없다.

 

이런 식의 모습들이 계속된다면 앞으로 분쟁은 해결되기 힘들다. 잘못된 것은 철저히 사과하고 재발 방지를 약속해야 해야 다시는 그와 같은 일이 일어나지 않고 그런 모습을 보며 성도들은 공의가 있다고 느끼며 신뢰를 보낼 수 있다.

 

앞으로 삼일교회 사태에서 이를 기대할 수 있을까? 논란에 휩싸인 이들에게 시선이 모이고 있는 중이다.

태그

BEST 뉴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기자수첩] 교회가 흔들려도 사과는 없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