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6-18(화)
  • 전체메뉴보기
 
  • 상대적 박탈감 느낀 참석자들 첫날 이후 대거 이탈
  • “은혜로웠던 목사장로기도회가 어쩌다 이 지경 됐나”
  • “사랑의교회만 높이는 행사, 거룩한 예배를 도떼기시장 만들어”

875 텅빈교회.jpg

 

예장합동총회(총회장 오정호 목사) ‘제61회 전국목사장로기도회’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가 높다. 총체적으로 실망스럽다는 평가다.


특히 특정인과 특정 교회를 위한 행사라는 비판이 강하게 나왔다. 집회 장소도 오정호 총회장의 형인 오정현 목사가 시무하는 사랑의교회이고, 현장에서 상을 수여한 것은 물론 오정현 목사를 목사장로기도회의 메인에 해당하는 첫날 저녁 집회 설교자로까지 세웠기 때문이다.


첫날부터 참석자들 사이에서 좋지 않은 소리가 나왔고 이런 여론은 둘째 날 참석자 수로 확인할 수 있었다. 둘째 날 집회에 빈자리가 확연히 눈에 띌 정도였다.


둘째 날 집회에 참여한 인사에게 의견을 물어보니 “매년 은혜로웠던 목사장로기도회가 어쩌다 이 지경이 됐는지 모르겠다. 총회원들을 들러리로 생각한 것인지 묻고 싶을 정도”라며 “더 머물면 비참한 심경만 커질 것 같아 나도 이제 가려 한다. 많은 사람들이 돌아간 것을 보면 아마 나와 같은 생각을 가진 이들이 많을 것”이라고 했다.


비판 분위기는 예장합동 교단지 웹사이트 댓글에서도 확인할 수 있다. ‘텅빈교O’라는 닉네임을 사용한 인사는 “전국목사장로기도회 둘째 날 저녁 집회가 텅텅 비었다. 이런 일은 역대 없었다. 그 이유가 뭘까? 이번 행사 역시 그들만의 원팀의 원맨쇼이다. 사랑의교회를 위한 사랑의교회만 높이는 행사였다”면서 “거룩한 예배를 무슨 도떼기시장으로 만들어 총회장상 등 죄송하지만 하나님 영광은 찾아볼 수 없었다”고 썼다.


이어 그는 큰 교회 위주의 시상과 교단 고위 인사들이 13층에서 만찬을 즐기는 모습은 상대적 박탈감을 느끼게 했다며 사람들이 월요일 저녁에 다 짐을 싸서 집에 가버렸다고 했다.


이외에도 그는 “참석한 분들은 말한다. 이게 합동 측이냐 순복음이냐. 우리가 냉철하게 고민해야 할 시점에 와 있음을 인식하길 바란다”고 했다.


목사장로기도회 이후 이번 사태에 대한 논의 및 교단 차원의 입장 표명이 필요해 보인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예장합동 전국목사장로기도회, 그들만을 위한 ‘원팀쇼’였나?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